한국피해자학회 투고규정

한국피해자학회 투고규정

한국피해자학회 「투고규정」

제정 2003. 04. 26.
개정 2006. 09. 23.
개정 2010. 04. 23.
개정 2011. 02. 23.
개정 2014. 10. 24.
개정 2019. 03. 22.
개정 2020. 02. 20.

1[목적] 본 규정은 한국피해자학회 편집위원회 규정 제4조에 근거하여 피해자학연구에 투고할 논문의 투고 방법 및 절차, 논문작성요령, 문헌인용방법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함을 목적으로 한다

 

2[논문 투고방법 및 제출자료]

투고논문은 다른 학술지에 발표되지 않은 것으로서 법학, 사회학, 범죄학, 기타 형사정책과 관련된 학문 분야에서 피해자와 관련된 것이어야 한다.

투고자는 투고마감기한 내에 다음 각 호의 파일을 피해자학회 전자투고시스템 홈페이지에(https://victimology.jams.or.kr) 제출함으로써 투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1. 투고논문파일

2. 투고자(교신저자 및 공동저자 포함)가 서명·날인하여 스캔한 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 (양식은 별표1 참조)

3. KCI(한국학술지인용색인) 논문유사도검사 결과

2항 제2호 및 제3호의 자료는 첨부파일로 제출한다. 2항 제2호의 자료제출은 전자투고시스템의 연구윤리서약에 동의하는 것으로 갈음할 수 있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투고기한 내에 전자투고시스템을 통하여 논문파일 등을 제출할 수 없는 경우 편집간사의 이메일로 다음 각 호의 파일을 제출함으로써 투고할 수 있다. 이 경우 편집간사의 요청이 있는 경우 투고자는 투고기한 후에 전자투고시스템을 통하여 제2항 각 호의 파일을 전자투고시스템에 제출하여야 한다.

1. 투고논문파일

2. 투고자가 서명·날인한 투고신청서’(양식은 별표2 참조)

3. 투고자(교신저자 및 공동저자 포함)가 서명·날인하여 스캔한 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 (양식은 별표1 참조)

4. KCI(한국학술지인용색인) 논문유사도검사 결과

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연구윤리서약 동의로 갈음되지 않은 경우를 의미함) 또는 논문유사도검사 결과보고서가 첨부되지 않은 투고논문은 접수되지 않는다.

편집간사는 투고자에게 전자메일 또는 문자 메세지 등의 방법으로 접수결과를 통보한다.

 

3[논문작성방법]

투고논문은 편집위원회 규정및 이 규정에서 정한 사항을 준수하여야 한다.

투고논문은 글 프로그램으로 다음 각 호의 형식에 따라 작성하여 전자투고시스템 홈페이지에 제출한다.

1. 용지종류 및 여백: A4 위쪽 35mm, 아래쪽 30mm, 오른쪽 및 왼쪽 30mm

2. 글자모양 및 크기: 휴먼명조체 11포인트. 각주는 10포인트.

3. 줄간격: 160%

투고논문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야 한다.

1. 제목(한글)

2. 국문초록(500단어 내외) 및 국문 주제어 5개 이상

3. 본문(항목번호는 , 1, (1), , , A의 순서로 함)

4. 참고문헌

5. 영어, 독어, 불어, 중국어 또는 일어 중의 하나로 작성된 외국어 초록(500단어 내외) 및 외국어 주제어 5개 이상

게재가능으로 결정되어 최종논문을 제출하기 전의 투고논문에는 필자가 누구임을 알 수 있는 사항(성명, 소속, 직위, 연구비지원 등 사사표기)이 기재되어서는 안 된다.

투고논문은 원칙적으로 국문으로 작성되어야 한다. 다만 외국인의 원고 기타 논문의 특성상 외국어로 작성되어야 하는 것은 외국어로 작성할 수 있으나 국문으로 된 번역문을 첨부하여야 한다.

투고원고의 분량은 원고지 150매 내외로 한다.

투고논문이 동조에 현저히 위반하는 경우 편집간사는 투고자에게 수정을 요구할 수 있다.

 

4[논문작성시 유의사항] 투고원고를 작성함에 있어서는 다음의 사항에 유의하여야 한다.

국내외의 문헌을 인용함에 있어서는 최신의 문헌까지 인용하되 가능한 한 교과서 범주를 넘어서 학술논문 수준의 문헌을 인용하고, 교과서의 경우에는 출판연도와 함께 판수를 정확하게 기재한다.

외국법에 관한 논문이 아닌 한 국내의 학술논문을 인용하여 국내학설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 외국문헌은 필요한 한도 내에서 인용한다.

이론이나 학설을 소개하는 경우 일부 문헌만을 근거로 삼지 않고 가능한 한 많은 문헌을 인용하여 다수설 및 소수설의 평가가 정확히 되도록 한다.

기존의 학설을 비판하거나 새로운 학설을 주장하는 경우 그 근거되는 논의상황이 국내의 상황인지 또는 외국의 상황인지를 명확하게 구별하고, 자신의 주장이 해석론인지 형사정책적 제안인지도 분명히 제시한다.

원고는 원칙적으로 한글로 작성하며 한자와 외국어는 혼동이 생길 수 있는 경우에만 괄호 안에 넣어서 표기한다.

외국의 논문이 번역에 가깝게 게재논문의 기초가 되어서는 안 된다.

 

5[문헌인용의 방법] 다른 문헌의 내용을 인용하는 경우에는 다음 각 호의 방식에 의하고, 각주 또는 본문주에서 그 출처를 밝혀야 한다.

인용되는 내용이 많은 경우에는 별도의 문단으로 인용하고, 본문과 구별되도록 인용문단 위와 아래를 한 줄씩 띄우고 글자크기를 10포인트 그리고 양쪽여백을 4ch()으로 설정한다

인용되는 내용이 많지 않은 경우에는 인용부호(" ")를 사용하여 표시한다.

인용문의 내용 중 일부를 생략하는 경우에는 생략부호(...)를 사용하고, 내용을 변경하는 경우에는 변경표시([ ])를 하여야 한다.

인용문의 일부를 강조하고자 할 때에는 국문은 밑줄을 쳐서 표시하고 영문은 이탤릭체를 사용한다.

 

6[법학 관련 논문의 각주에서의 인용·참고 문헌의 표시]

각주에서는 원칙적으로 한글을 사용하여야 하고, 인용되는 문헌이 외국문헌인 경우에도 저자명

Category